윤미향 국조 추진…'한유라, 탈원전 국조'도 거론
"볼턴도 부르자"는 통합, 전방위 국정조사 요구

미래통합당이 국정조사의 타깃을 전방위로 넓히고 있다.

윤미향·대북외교 국조에 그치지 않고 한명숙 사건, 유재수 의혹, 라임 사태까지 국회로 소환하려는 모습이다.

통합당은 25일 원내지도부가 국회에 복귀하자마자 국조 추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룡 여당의 폭주를 막아달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따라 국조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주호영 원내대표가 "윤미향 기부금 유용 의혹, 지난 3년간의 '분식 평화'와 굴욕적 대북외교에 대한 국조"를 요구한 데 이어서다.

이철규 의원은 의총에서 '한·유·라 국조'를 제안했다.

한명숙 전 총리 수사와 관련된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여권 인사들을 상대로 한 라임의 로비 의혹을 가리킨 것이다.

'한유라'라는 조어에는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를 연상시켜 국조의 무게가 국정농단 사건임을 드러내려는 의도로 보인다.

김기현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북외교 논란을 촉발한 존 볼턴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을 국조 증인으로 부르자는 주장도 폈다.

김 의원은 "외국인이라고 증인으로 채택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채익 의원은 "탈원전 정책도 국조 대상에 추가해야 한다"고 했다.

통합당의 국조 추진은 민주당의 동의 없이 불가능하기에 현재로선 공세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야성을 부추겨 내부 결속을 도모하면서 여권의 '일방 프레임'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열흘 만에 재신임받고 사의를 접은 주 원내대표와 이 정책위의장이 "정권의 폭정" "집권당의 폭거"라는 강도 높은 표현을 동원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여권의 '아픈 곳'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전방위 국조 요구는 원 구성 협상용이라는 해석도 나오지만,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전혀 관계없는 문제"라고 일축했다.

"볼턴도 부르자"는 통합, 전방위 국정조사 요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