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절-서울대입구 2028년 개통…사업비 1조6천억

서울시는 은평구 새절역(지하철 6호선)과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지하철 2호선) 구간을 도시철도로 잇는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22일 밝혔다.

서부선 경전철은 총 길이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1·2·6·7·9호선과 환승으로 연계되는 지선 노선이다.

총 사업비는 1조 6천191억원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새절역에서 서울대입구역까지 걸리는 최단 시간이 현행 36분(1회 환승)에서 22분(직통)으로 단축된다.

또 서울대입구역에서 노량진역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23분에서 7분으로, 서울대입구역에서 장승배기역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22분에서 6분으로 짧아진다.

서울시는 민간투자심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시행사와 운영사 선정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한 뒤 2023년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착공해 2028년에 개통토록 계획 중이다.

이 계획은 2000년 발표된 '교통정비 중기계획'에 처음 반영됐다.

2008년과 2015년에 수립된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이어 국토부 승인 과정을 거치고 있는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도 포함됐다.

민자적격성 조사는 2017년 3월 서울시가 의뢰해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가 해 왔다.
서울 서부선 민자적격성 통과…박원순 "강남 발전은 지하철 덕"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 서부선이 지나는 서대문, 마포, 관악, 동작, 은평구 지역구의 노웅래, 우상호, 유기홍, 정청래, 김병기, 김영호, 박주민 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6명을 시청으로 초청해 정책설명회를 열었다.

박 시장은 "강남이 발전한 것은 결국 지하철을 잘 놨기 때문"이라며 "시민 반응과 요구가 가장 큰 것이 결국 교통이더라. 교통은 복지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에는 '강북횡단선'을 가장 먼저 추진하고 면목선, 난곡선, 우이신설선 연장, 4호선 급행화 등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기홍 의원은 "서부선이 늦어진 데는 사실 제 탓이 크다.

원래는 새절에서 장승배기까지만 오게 돼 있던 것을 제가 집요하게 연장해달라고 요구했다"며 "오세훈 시장 때는 들은 척도 안 했는데 박 시장께서 용단을 내려 서울대입구까지 연장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서울대에서는 서부선이 서울대 안으로 들어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갖고 있다"며 "착공해서 진행되는 중에라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병기 의원은 "시장님이 말씀하신 (대중교통을 통한) 지역간 격차 해소와 복지적 관점에 200% 동의한다"며 "서부선이 시장님이 꾸는 그런 원대한 꿈에 다가가는 그런 정책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덕담했다.
서울 서부선 민자적격성 통과…박원순 "강남 발전은 지하철 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