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양림동 펭귄 마을, 공예특화 거리로 재탄생

옛 골목의 정취가 가득한 광주 남구 양림동 펭귄 마을이 공예 특화 거리로 거듭났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와 남구는 지난 5일 양림동 펭귄 마을에서 기념식을 하고 공예 특화 거리를 본격적으로 개장했다.

시와 남구는 주민, 도시재생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낡은 가옥 20여 채를 리모델링했다.

거리에는 11개 공방이 입주해 판매장을 운영하며 체험관, 전시장, MBC 오픈스튜디오 등도 만나볼 수 있다.

공방에서는 섬유, 목공, 도자, 금속 등을 소재로 한 공예품을 직접 만들거나 구매할 수 있다.

오픈스튜디오에서는 라디오 생방송도 진행한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공예산업 터전은 물론 양림동 역사문화 마을이 가진 풍부한 볼거리와 어우러져 지역 대표 문화체험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림동은 기독교 선교문화 자원, 근현대 건축물이 산재하고 김현승, 정율성 등 문화예술인을 배출한 곳으로 광주 대표 관광지 중 하나다.

버려진 공터에 폐품들을 모아 만들어진 펭귄 마을은 동네 노인의 뒤뚱뒤뚱한 걸음걸이를 보고 주민들이 붙인 이름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