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한 권력형 성범죄…영장 기각 납득하기 어렵다"
통합당 김미애 "보강수사로 오 전 시장 영장 재청구해야"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해운대을)은 3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을 기각한 법원 결정을 강하게 비판하며 신속한 보강 수사로 영장을 재청구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부산시당 오거돈 성추행 진상조사위원장'인 김 의원은 "업무시간 부산시청 직무실에 여직원을 불러 계획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사건 발생 후 본인은 숨은 채 정무라인에서 협의한 정황 등에 비춰 비난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중대한 권력형 성범죄"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유사한 성범죄 전력, 인지 부조화라는 해괴한 논리에서 나타나는 증거인멸 가능성, 사퇴 이후 잠적한 점 등 여전히 높은 도주 우려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구속요건에 충분히 부합한다"며 "법원이 영장을 기각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영장 기각으로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해졌고, 실체적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 기대마저 멀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