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5가역 AXA손해보험 종로콜센터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사내 전파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가족과 접촉자 등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콜센터 직원인 서대문구 30번 환자(52세 여성·홍제1동 거주)와 그의 남편인 서대문구 29번 환자(59세 남성)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콜센터가 집단감염 고위험 장소인 점을 감안해 서대문구 30번의 접촉자 등 120명을 상대로 검사에 나섰다.

콜센터에 근무하는 해당 환자의 동료 중에서는 아직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가족과 접촉자 등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서대문구 29·30번 환자 부부의 29세 딸은 부모보다 하루 앞선 지난 1일 확진돼 서초구 45번 환자로 등록됐다.

서초구 45번의 32세 남편도 같은 날 양성 판정을 받고 서초구 44번 확진자가 됐다.

또한 서대문구 29·30번 부부의 접촉자인 강북구 거주 73세 남성은 서대문구에서 검사받은 뒤 지난 2일 강북구의 15번째 환자로 판정받았다.

서울시는 이들 확진자 5명을 '서초구 가족 관련'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