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주한미군, 사드 기지 장비 반입
일부 주민들, 밤새 농성 벌이기도
한중 외교관계 악화 우려도 나와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기지에서 장비 반입을 위해 한밤중 기습 수송 작전을 진행했다.

국방부는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주한미군의 성주기지 교체 장비 반입 등을 위한 육로 수송을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작업은 오전 6시께 종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성주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일부 노후화된 장비 교체를 위한 것"이라며 "주변 여건을 고려해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반입된 장비는 발전기 등 노후화된 장비를 비롯해 일부 군사장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선 요격미사일 반입 가능성도 제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환경 평가 종료 등에 대비, 사드 정식 배치에 속도를 내기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앞서 정부는 2017년 3월 성주 기지에 레이더와 미사일 발사대 2기를 배치됐을 당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그해 7월 국방부는 청와대 지시에 따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신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진행키로 공식 결정했다.

현재 국방부는 환경부와 함께 평가를 진행 중이다. 결과에 따라 현재 임시 배치돼 작전 운용 중인 사드 발사대 6기 등 관련 장비 배치를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국방부는 육로 수송과 관련해 여러 차례 주민들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드 기지 주변에 경찰 수백 명이 배치되고, 차량 이동 등이 포착되면서 사드기지에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은 집결해 밤샘 농성을 벌였다.

군 당국은 경찰력 지원을 받아 이동 통로를 확보했고, 이 과정에서 주민들과 큰 마찰 등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수송작전은 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미중간의 갈등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뤄져 한중간의 외교관계가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