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외국공관장 간담회…코로나 극복 방안 공유

부산시는 29일 오전 11시 30분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국제사회 공조 강화를 주제로 재부 외국공관장과 간담회를 연다.

간담회에는 부산 소재 5개국(중국, 러시아, 일본, 미국, 몽골) 공관장이 참석한다.

부산시는 코로나 대응 경험과 각국 코로나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코로나 이후 변화된 환경에 맞는 우호·교류 협력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시는 코로나19 극복 동영상을 상영하고 코로나 대응 현황, 하반기 도시 외교 추진 방향 등을 발표한다.

시는 "코로나19로 계획된 교류 활동이 연기·취소되는 등 차질을 빚었지만 지난 2월 중국 등 자매도시에 방역물품을 교환했고 4, 5월에는 화상통화, 화상회의로 코로나 대응을 포함한 협력을 논의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도시 외교를 펼쳤다"고 밝혔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형성된 역량을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복합적 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적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