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51개 학교 등교 잠정 연기
내일부터 원격 수업 시행…긴급 돌봄도 유지
등교 시기 및 학사 일정은 추후 논의할 계획
임시 폐쇄된 부천 쿠팡 물류센터.  뉴스1

임시 폐쇄된 부천 쿠팡 물류센터. 뉴스1

경기도 부천시가 고등학교 3학년을 제외한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등교 수업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쿠팡 부천물류센터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부천교육지원청은 27일로 예정됐던 유치원,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특수학교 학생들의 등교 수업을 잠정 연기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상 학교는 지역 내 △유치원 125곳 △초등학교 64곳 △중학교 32곳 △고등학교 28곳 △특수학교 2곳 등 총 251곳이다.

앞서 부천교육지원청은 지역 내 다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교육부·경기도교육청과 등교수업일 조정 여부를 논의했다.

부천교육지원청은 당분간 시민들이 생활 속 거리 두기보다 더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한다는 질병관리본부와 부천시의 협의 내용을 반영해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대상 학생들의 교육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27일부터 원격 수업을 시행하고, 맞벌이 가정 등을 위해 긴급 돌봄은 유지하기로 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수업은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부천교육지원청은 학교 급별 등교 시기와 학사 일정은 추후 관계 당국과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부천에선 쿠팡 물류센터 확진을 비롯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이날 한 초등학교 교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가 휴업에 들어갔다. 부천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5시20분 기준 88명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