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 음성 판정받고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경기 용인시는 24일 서울 강남의 직장에 다니는 40세 남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 회사 확진 동료와 접촉한 용인 40세 남성 확진

신갈동 양현마을 신안아파트에 거주하는 이 남성(용인 74번 환자)은 회사 동료 확진자(서울 668번 환자)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보건소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지난 11일부터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지난 17일 발열감과 두통, 설사 증상이 발현돼 기흥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고, 자가격리 해제일을 하루 앞둔 23일 기침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24일 확진됐다.

용인시는 경기도에 병상배정을 요청하고, A씨 가족 2명에 대해 검사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