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선생, 학부모 549명 대상 조사…"42%는 최소 10일 이상 확진자 없어야 안전 등교"

학부모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우려해 등교 개학 후에도 가정학습을 진행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인 이달 14∼18일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5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1.6%가 이같이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7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등교선택권'을 요구하는 여론을 고려해 가정학습을 이유로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하면 등교하지 않아도 출석을 인정하기로 했다.

"학부모 10명 중 7명, 등교 개학 후 가정학습 병행할 것"

가정학습 진행 방식으로는 '홈스쿨링, 인터넷 강의, 학습지 등 대체학습'이 42.8%로 가장 많고 '정부 제공 온라인 콘텐츠 활용'(26.7%)을 하거나 '자기주도 학습'(18.8%)을 시키겠다는 응답 순이었다.

예정대로 등교 개학이 진행되면 어떻게 할 것인지 묻자 '1주일 정도 지켜본 후 보낼 예정'(31.3%)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고 '바로 등교시킬 예정'(25.5%)이나 '가능한 한 늦게 보낼 예정'(24.8%)이라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맞벌이 가정의 경우 37.8%가 '바로 등교(등원)시킬 예정'이라고 응답했지만, 외벌이 가정은 31.3%가 '등교 개학(개원) 1주일 정도 지켜본 후 보낼 예정'이라고 답했다.

특히 초등 저학년 학부모는 주로 '등교 개학을 1주일 지켜본 후 보내겠다'(38.3%), '가능한 한 늦게 보내겠다'(28.9%)는 답변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학부모의 41.9%는 '최소 10일 이상 신규 확진자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상황'을 안전한 등교 조건이라고 생각했으며 '현재 수준이면 등교해도 문제없다'는 반응은 2%에 그쳤다.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휴업 이후 자녀 양육 방식에 대해서는 과반이 넘는 응답자가 '부모가 직접 양육한다'(61.9%)고 밝혔으며, 특히 외벌이 가정은 83.4%가 이 답변을 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