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목재 처리 공장서 청년근로자 기계에 끼어 사망

22일 오전 10시 28분쯤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 한 폐목재 처리 공장에서 작업자 A(27)씨가 파쇄 기계에 빨려 들어갔다.

119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A씨는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