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철도 고장으로 운행 20분 지연…출근길 시민 불편

경기도 김포와 서울을 오가는 광역교통수단인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가 전동차 고장으로 운행이 20분가량 중단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22일 김포도시철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4분께 김포시 고촌읍 고촌역에서 서울시 강서구 김포공항역으로 가던 김포도시철도 전동차가 고장으로 멈춰 섰다.

철도 측은 긴급복구반을 투입해 사고 발생 20여분만인 오전 7시 35분께 복구를 마치고 전동차를 김포공항역까지 옮겼다.

그러나 해당 전동차에 타고 있던 시민들이 20분가량 갇혀 불편을 겪었다.

뒤따라오던 전동차들이 10∼20분가량 연착했다.

김포도시철도 관계자는 "해당 전동차를 차고지로 옮겨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원인이 드러날 때까지 이 전동차는 운행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