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부당지원' 대림산업 이해욱 회장, 혐의 부인

계열사를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로 기소된 이해욱(52) 대림산업 회장 측이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이 회장의 변호인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준혁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사실관계는 인정하지만 법적인 측면에서 혐의를 다투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회장은 그룹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 상표권을 자신과 아들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인 APD에 넘겨주고 자회사인 오라관광(현 글래드호텔앤리조트)이 사용하게 하는 수법으로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오라관광이 APD에 브랜드 사용권 등 명목으로 과도한 수수료를 지급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변호인은 "(상표권)제공 행위는 공정거래법이 개정돼 처벌조항이 신설되기 이전에 일어난 일"이라며 "또 호텔 브랜드 사업은 APD가 처음부터 주관해 추진하던 것으로, 대림산업이 하던 사업을 일방적으로 제공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런 계약 내용이 APD에 유리하다고 단정할 수 없고, 이 회장이 직접 지시·관여한 적도 없다고 항변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수사기관에서 변호인의 조력을 받고 공소사실을 다 자백한 피고인이 어떻게 입장을 변경한 것인지, 그 경위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내달 18일 한 차례 더 공판 준비기일을 열어 증거 의견을 듣고 증인신문 일정 등을 정한 뒤 정식 공판에 들어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