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학생 45명 등교후 발열 증상…학평 치르지 못해

고3 학년 등교 개학 이틀째인 21일 광주 학생 45명이 등교 후 발열 등 증상을 보여 전국연합 학력평가(학평)를 치르지 못했다.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에서 발열 등 증상을 보인 45명이 119구급대 도움을 받아 선별진료소와 보건소로 이송됐거나 귀가조치됐다.

이송된 학생들은 현장에서 간단한 진단 등을 받았다.

이들은 전국연합 학력평가를 치르지 못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자가진단을 거쳐 등교하지 않은 학생과 체험학습(가정학습)을 신청하고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등교 개학 첫날인 20일과 달리 별도로 집계하지 않았다.

전남교육청은 이날 귀가 조치된 학생수 등을 오후 늦게 집계한다.

이날 각 학교에서는 현관 입구 등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또는 비접촉식 체온계로 등교하는 모든 학생의 체온을 측정하고 37.5도가 넘는 학생들을 선별해 일시적 관찰실에서 관리했다.

학생 좌석 배치와 교실 환경도 거리 두기에 맞춰 학생 책상은 가급적 최소 1m 이상 거리를 확보하고 좌석 배치도 일방향, 지그재그식, 시험 대형 등 학급 상황에 맞게 최대한 간격을 넓혔다.

교실에는 손 소독제, 화장지, 뚜껑 달린 휴지통 등을 비치하고 교실 창문을 개방해 자연 환기를 수시로 했다.

학급별 시차 배식을 하고 급식 시간에 관리 교사를 배치해 급식실 지도, 급식 대기 학생 지도, 급식 종료 학생 지도 등으로 역할을 세분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