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태원 방문 이력이 있는 지인과 경기 안양 일본식 주점 '자쿠와'를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안성 3번째 확진자는 회사 동료 32명과 접촉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안성시는 미양면 ㈜동성화인텍에 다니는 28세 남성 A씨가 회사 동료 32명과 접촉했으며, 접촉자에 대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현재까지 조사된 A씨의 최근 동선을 보면, A씨는 17일 오후 8시 20분부터 9시 10분까지 50번 시내버스를 이용했고, 오후 9시 38분부터 2분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스타벅스 안성석정점을 방문했다.

다음날 회사에서 동료 직원 32명(3명은 기숙사 동거)과 접촉한 A씨는 오후 6시 8분에도 스타벅스 커피숍을 1분가량 재차 방문했으며, 이때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시는 회사 기숙사가 있는 석정동 우남아파트의 엘리베이터 CCTV 영상을 분석해 추가 접촉자를 파악 중이며, 17일 50번 시내버스에 함께 승차한 승객들을 찾고 있다.

이에 따라 접촉자 수는 늘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앞서 A씨는 군포 33번째 확진자인 20세 남성 B씨와 지난 15일 안양시 만안구 자쿠와 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5일 이태원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B씨는 9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능동 감시 대상으로 분류됐다가 16일 자가격리로 전환됐으며, 격리해제(20일 0시)를 앞두고 실시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19일)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