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시국 이용한 추진에 분노…경제적 목적 추진 안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원격의료 도입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치자 대한의사협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가 코로나19 혼란기를 틈타 원격의료를 강행한다면 의협은 '극단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이 원격의료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고, 이날 기획재정부에서도 원격의료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자 대응에 나선 것이다.

최 회장은 "의사들은 4개월에 이르는 기간에 코로나19 진료에 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비상시국을 이용해 의사들 대부분이 반대하는 원격의료를 추진하려는 시도를 이해할 수 없고, 엄청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의 진료는 환자에게 최선의 이익을 제공하는 것으로 대면진료가 원칙"이라며 "환자의 의료 이용 편의성이나 비용 효과성 기준, 즉 경제적 목적으로 원격의료가 추진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의료계 반발에 여권은 당장 원격의료 도입을 추진하는 것은 아니라며 한발짝 물러서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김연명 수석의 발언과 관련, 코로나19 사태에서 비대면 진료 성과를 이야기한 것일 뿐 원격의료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것과는 별도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