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238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해 27일 인천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다음 달 6일로 예정된 학교 휴업 종료일에 맞춰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스크·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 구매와 열화상카메라 설치에 총 91억원을 편성했다.

또 학교 안정화 태스크포스(TF) 운영과 공립유치원 간호사 배치에 5억원,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 긴급돌봄에 22억원, 학교급식 운영에 13억원을 각각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 지역 서점과 연계한 도서구입비 9억원, 유치원 수업료 지원 40억원, 원격교육 인프라 구축비 7억원, 온라인 학급운영비 6억원 등도 예산안에 반영했다.

해당 예산안은 이달 31일 인천시의회 교육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