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남영비비안, 서울 중구에 마스크 1만장 등 기부

서울 중구는 쌍방울과 남영비비안이 면 마스크 1만장과 양말 1천족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구는 기부 물품을 면 마스크 나눔 캠페인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활동에 사용하기로 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다 같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는 착한 기업 쌍방울·남영비비안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런 도움의 손길들이 한데 모여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