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80대 남성이 사망했다.

대구지역 95번째 사망자로, 이로써 국내 사망자는 137명으로 증가했다.

2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5분께 대구동산병원에서 87세 남성 환자가 숨졌다.

그는 지난 7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0일 칠곡 경북대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다음날 동산병원으로 옮겨 흉부X선 검사를 받은 결과 폐렴 소견이 나타났다.

그는 고혈압, 당뇨를 앓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