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고통분담' 해남군 공직자 1천200여명 급여 일부 반납

전남 해남군이 코로나19 고통 분담을 위해 공직자들의 3월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

해남군과 소속 3개 노조(전국공무원노동조합 해남군지부·해남군청비정규직노동조합·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해남군지부)는 26일 공직자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는 범정부적인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급여 반납에는 간부공직자뿐 아니라 일반직, 청원경찰, 공무직, 환경미화원을 포함한 1천200여명 전체 공직자가 자율적으로 동참을 결정해 의미를 더 하고 있다.

반납액은 5급 이상 공무원은 3월 급여 인상분인 2.8%를 반납하고, 6급 이하 공무원은 인상분의 1.4% 이내에서 자율적 성금의 형식으로 반납액을 결정했다.

공무직은 정해진 비율 없이 자율적으로 성금을 모금할 예정으로 총 모금액은 4천여만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취임 시부터 이미 급여의 전액을 지역 인재 양성 장학금으로 기탁하고 있는 명현관 군수는 개인 성금의 형식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모금된 성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취약계층이나 방역에 필요한 물품을 살 수 있도록 지정 기탁해 사용할 계획이다.

명현관 군수는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는 지역민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공직자 급여 일부를 성금으로 보태기로 결정했다"며 "코로나19의 여파로 경기가 위축되고 있는 만큼 취약계층 생활 안정과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취지를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