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찰 '디지털 성범죄 엄정 대응'…특별수사단 설치

성 착취 영상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인 이른바 'n번방' 사건을 계기로 울산지방경찰청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26일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울산경찰청은 이날 지방청과 4개 경찰서에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개소식을 열었다.

특별수사단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을 연말까지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이번 단속으로 찾아낸 범죄 수익은 기소 전 몰수보전제도를 통해 몰수하고, 국세청에 통보해 세무조사를 진행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위해 여성가족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등 유관기관을 통해 불법 촬영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고 법률 지원 등을 한다.

특별수사단은 2부장이 본부장을 맡고, 수사과장, 여성청소년과장, 청문감사관, 경무과장 등이 이끈다.

울산경찰은 현재 성 착취 영상물 등과 관련해 6건을 수사 중이다.

경찰은 "모든 수단을 강구해 생산자와 유포자는 물론, 가담·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