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신천지는 파렴치한 조직"
신천지 "모든 예배 중단한 상태"
"방역당국에 제공한 성도 명단 문제없어"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신천지를 반사회 단체라고 비판하고 서울시에 등록된 신천지 법인을 취소했다. 신천지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산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신천지는 불과 몇 시간 뒤 입장문을 통해 박 시장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신천지 측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난 1월 28일부터 4차례에 걸쳐(1월28일, 1월 31일, 2월 1일, 2월 7일) 중국 방문 및 접촉자, 발열, 감기증상자에 대하여 교회 출입을 금지한다는 내용으로 공지하는 등 예방에 힘써왔다"면서 "신천지는 31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2월 18일) 모든 예배, 모임, 전도활동을 중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당국에 신천지 전 성도 명단과 교회 및 부속시설 자료를 제공하였고, 중대본과 대검찰청 포렌식팀 행정조사 결과 처음 제공한 자료와 차이가 없다고 밝혀졌다"면서 "전 성도에게 정부 시책에 따라 적극 협조할 것을 독려하는 내용의 총회장 특별지시와 공문을 20회 이상 하달하였다"고 밝혔다.

신천지 측은 "성도들에게 비협조, 은폐, 성도라는 것을 숨기라고 지시한 적이 없으며 사실과 다르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신천지 측은 "신천지 성도 중 확진자가 많이 나오면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도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신천지는 방역당국의 요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드리며, 책임감 있는 자세로 코로나19 안정화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신천지에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는 사람들을 속여서 전도하고, 신도 스스로 신천지 신도임을 떳떳하게 밝히지 못하는, 교주 지시라면 거짓말도 합리화하고 당연시하는 비정상 종교"라며 "다른 종교를 파괴와 정복 대상으로 보고 신도를 빼가는 종교, 감염병 확산 국면에서 타인 건강과 안전은 아랑곳 않고 교세 확장만이 지상과제인 파렴치한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