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는 일산동구 마두동에 사는 23세 남성과 26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미국·영국 유학 중 귀국한 고양시민 2명 코로나19 확진

미국 유학생인 남성은 지난 19일 입국했으며, 20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증상을 보여 23일 일산동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26세 여성은 영국에서 유학하다 24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공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 판정이 나왔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가족들을 대상으로 자가격리한 후 검체를 채취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는다.

이들은 거주지 기준으로 고양 시내 21, 22번째 확진 사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