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학교 급식 중단돼 판로 막혀…16개 품목 122t 판매
충남도, 전국 롯데마트 매장서 학교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판매

충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판로가 막힌 학교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을 국내 대형 마트에서 판매한다.

도는 도내에서 생산하는 학교급식 납품용 친환경 농산물을 26일부터 일주일간 전국 롯데마트 119개 매장에서 판매하는 판촉 행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부여 친환경 농업인유통지원사업단에서 생산한 감자와 오이, 버섯, 대파, 당근, 딸기, 상추 등 16개 품목(122t)을 구매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도내 학교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공급액은 8억1천200만원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학교 급식이 중단돼 판로가 막힌 상태다.

도는 이번 판촉 행사 외에도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61곳을 활용해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임산부들에게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하고, 공영 홈쇼핑을 통한 판촉 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농민들이 정성들여 생산한 신선하고 안전한 친환경농산물을 많은 소비자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