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주변에 자신을 사업가로 표현
주변에 과시하려 유명인 언급한 듯
경찰, 실제 사기피해 있었는지 조사 중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평소 손석희 jtbc 사장을 자주 언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25일 종로경찰서 포토라인 앞에서도 "손석희 (JTBC) 사장님, 윤장현 (전 광주)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조 씨는 주변 지인들에게 자신이 오랫동안 손 사장을 알아왔고, 평소에 전화 통화도 한다는 식으로 과시했다. 손 사장에게 자신이 여러 정보를 넘긴다고도 했다.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자신을 정계와 맞닿아 있는 흥신소를 운영하는 사업가로 표현했다. 이 과정에서 손 사장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윤장현 전 시장도 언급했다. 윤 전 시장의 경우 자신을 통해 손 사장에게 어떤 자료를 넘겼다고 했다. 조주빈은 윤 전 시장 외에 다른 정치인도 알고 있다며 실명을 거론하기도 했다. 특히 조주빈은 정치인에게 연줄을 소개해주며 돈을 뜯어냈다는 발언도 했다.

조주빈이 이날 언급한 세 사람은 모두 자신을 포장하는 과정에서 거짓말의 대상이 된 사람들이다. 조주빈은 이 때문에 세 사람에게 '미안하다'는 표현을 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언급된 인물들이 실제 사기 피해를 입었는지 조사 중이다. 다만 경찰은 이들이 성착취물과 관련된 사실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