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큰 대구서는 업무마비될 정도로 현장 혼란
새벽부터 수천명 긴 줄…소상공인 1천만원 직접대출 시작

"도대체 몇시에 나와야 하는 거죠? 오늘은 힘들 것 같아요"
25일 오전 8시께 대구시 북구 한 건물 2층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 대구북부센터를 찾은 한 자영업자는 건물 밖으로 300m 가까이 늘어선 사람들을 보고는 이내 발길을 돌렸다.

소진공 각 지역센터에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 신청이 시작됐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에서는 소진공 북부센터와 남부센터 등에 새벽부터 자영업자 수천 명이 몰렸다.

"오늘은 800명까지만 상담받을 수 있습니다.

내일 다시 오세요"
너무 많은 사람이 몰리자 북부센터 관계자는 긴 대기 줄을 오가며 상담 가능 인원수를 일일이 알렸다.

"지금 당장 급한데 언제 다시옵니까", "온라인으로는 접수가 안 되나요?"
센터 관계자에게 여기저기서 날 선 목소리가 쏟아졌다.

새벽부터 수천명 긴 줄…소상공인 1천만원 직접대출 시작

소상공인 직접대출은 중기부 산하 전국 62개 소진공 지역센터에서 1천만원을 신속 대출해주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신용등급이 4등급 이하인 저신용 소상공인 가운데 연체와 세금 미납이 없는 경우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신청일 기준 5일 이내에 대출금을 받을 수 있다.

직접대출은 소상공인에게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마련했다.

그러나 대구에서는 코로나19 피해로 생계를 위협받는 자영업자들이 평소에도 자금 지원을 상담받고자 300여명씩 몰려들던 터라 직접대출 신청을 받기 시작하자 현장은 기존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혼란스러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