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방식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당초 건물과 구체적 상호까지 확진자 이동 경로를 공개하다가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사항과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정보공개 지침에 따라 지난 17일부터는 접촉자 확인이 완료된 곳은 밝히지 않았다.

충주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1일간 모든 동선 공개"

하지만 지속적인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정부 매뉴얼 이행이 시민 혼란을 가중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시는 이에 따라 확진자 발생 시 시민들이 해당 장소를 방문했는지,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하루 정도 모든 동선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후 방역 절차가 완료되고 모든 접촉자가 파악되면 단계적으로 비공개하기로 했다.

시는 또 최근 확진자들의 자각증상이 경미했던 점에 주목, 의사 판단에 따라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조길형 시장은 "현시점에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며 "시민이 안심하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충주에서는 지난달 25일 이후 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