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리조트·해비치호텔 리조트 숙소 잡고 렌터카로 도내 이동
코로나19 확진 미국유학생 20∼24일 제주 관광…역학조사 착수

미국에서 돌아온 유학생이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앞서 4박 5일간 제주 관광을 한 것으로 파악돼 제주도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A(19·여)씨가 지난 20일 어머니 등 일행 3명과 함께 제주에 와 24일까지 4박 5일간 제주 관광을 했다는 사실을 서울시 강남구보건소로부터 통보받았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제주에서 서울로 돌아간 24일 오후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9시 5분께 지인들과 함께 이스타항공 ZE207편을 타고 김포에서 제주로 왔다.

A씨와 일행이 제주에 머무는 동안 렌터카를 이용해 이동했으며 A씨는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강남구보건소에 진술했다.

현재 A씨와 일행은 한화리조트와 해비치호텔 리조트에 2박씩 머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4일 오후 4시 15분께 제주공항에서 티웨이항공 TW24편을 타고 서울로 돌아갔다.

A씨는 강남구보건소 관계자에게 "제주에 온 지난 20일 저녁부터 오한과 근육통, 인후통을 느꼈다"고 말했다.

A씨는 현재 기침과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모 대학 유학생인 A씨는 지난 14일 미국에서 출발해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A씨의 제주 관광 당시의 정확한 일정을 조사하고 있으며 A씨의 이동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관련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또 A씨가 머문 숙소에 대해 방역을 하고 접촉자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