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사실관계 조사하고, 징계 수위 검토"
한국외대 온라인 강의 중 교수 카톡에 음란영상…학생들 '당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수업 대신 온라인 강의를 진행 중인 한국외대에서 강의 중 교수가 메신저로 음란물을 전송받은 장면이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대학가에 따르면 이날 한국외대 A 교수의 사전 녹화 강의 영상에서는 해당 교수의 카카오톡 대화창이 강의 영상에서 잠시 나타났는데, 다른 사람으로부터 음란물로 추정되는 영상 여러 개를 전송받은 장면이 그대로 노출됐다.

A 교수는 컴퓨터 화면에 강의자료를 띄워놓고, 이를 녹화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 중이었다.

A 교수는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은 해당 영상을 실제로 열지는 않았고, 대화창을 내린 후 수업을 이어갔다.

한국외대 학생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이날 A 교수 수업에서 이 같은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한 이용자는 "처음에는 광고라고 생각했는데, 수업 중 메시지 알림음이 울리더니 성행위 모습이 담긴 영상이 교수님 카톡으로 왔다"며 "교수님은 아무렇지 않게 카카오톡 대화창을 내리고 다시 수업했다.

순간 머리가 멍해지고 혼란스러워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고 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A 교수는 수강생들에게 공지글을 통해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일이 발생해 당황스럽다.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실수로 수업 파일에 오류가 발생했고, 불편함을 끼쳐 미안하다"고 밝혔다.

한국외대 관계자는 "성평등센터 등 학내 기구에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며 "A 교수에게 정확한 사건 경위를 듣고, 징계 수위 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