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귀국한 부천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해외에서 체류하다가 입국한 경기 부천의 20대 남성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중동 지역의 한 아파트에서 거주하는 A(25·남)씨로, 영국에서 체류하다가 24일 귀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귀국 직후 인천국제공항검역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자택에서 자가격리 상태로 있다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인천국제공항검역소 확진자로 분류돼 부천지역 확진자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영국을 다녀온 뒤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B(29·남)씨도 이날 오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역시 인천국제공항검역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아 부천지역 확진자에서는 제외됐다.

장 시장은 "자가격리 중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검체 검사를 한 뒤 자가격리 된 시민들은 가족들과 접촉을 피하는 등 확진자라는 생각으로 행동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부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7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