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희 강원교육감 발언에 김진태 후보 선거개입 주장

선거구 획정으로 분할된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 갑' 선거구(이하 춘천갑 선거구)가 후보자 등록을 앞두고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춘천갑 선거구 '선거개입·음주운전' 진흙탕 공방 가열

3선에 도전하는 미래통합당 김진태 예비후보는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약한 국제학교 설립에 대해 허위라고 말한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의 발언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민 교육감이 25일 기자들과 차담회에서 모든 고교 설립 권한이 교육감에게 있으며 현행법에 어긋나기 때문에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 때문이다.

미래통합당 강원도선거대책위원회는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김진태 예비후보의 국제학교 설립 공약이 허위라고 밝혔다"며 "4년 임기에 도전하는 국회의원 공약이 교육감 허락을 받아야 할 사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도교육청을 항의 방문한 데 이어 민 교육감의 즉각적인 사과가 없을 시 형사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태 예비후보는 자신의 SNS를 통해 "국회의원 공약을 하는데 교육감 허가받고 하나요?, 선거법상 공무원의 선거 관여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앞서 상대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허영 예비후보와도 연일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김 예비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인 강대규 변호사가 허 예비후보의 15년 전 음주운전 징계를 받은 당시 의혹을 제기하면서 후보 간 날 선 반박이 오갔다.

춘천갑 선거구 '선거개입·음주운전' 진흙탕 공방 가열

허 예비후보 측이 2005년 국회 근무 당시 내규에 관련 규정이 없었다고 밝혔지만, 이날 김 예비후보 측에서 판결문을 공개하라며 재반박하고 나서 대립각이 커지고 있다.

또 이들은 각자 자신의 공약으로 발표한 '광역급행철도 B노선(이하 GTX-B노선) 유치'를 놓고서도 서로 표절했다고 주장, 갈등의 골은 깊어지는 분위기다.

강원정치 1번지 춘천갑 선거구는 3선에 도전하는 현역 김진태 예비후보와 4년 만에 리턴매치를 하게 된 허영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이들의 아성에 도전하는 엄재철 정의당 예비후보 간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