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 상황실 근무했다 코로나19 확진된 팀장의 동료

경기 광주시는 태전동에 사는 56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분당구보건소 팀장 1명 추가 감염…자가격리 중 확진

이 남성은 성남시 분당구보건소 팀장으로 지난 19일부터 자가격리 상태였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분당제생병원에 마련된 상황실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하다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난 분당구보건소 동료 팀장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분당구보건소는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한 팀장의 감염 사실을 확인한 뒤 19일 보건소를 폐쇄하고 접촉자들을 자가격리시켰으며 이들 중에는 보건소장도 포함됐다.

이후 보건소는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했으나 선별진료소는 잠정 폐쇄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