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임직원, 사랑의 헌혈 "코로나19 극복"

강원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말미암은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25일 본사, 함백 기숙사 복지관, 구공탄 시장 등 강원 정선군 고한읍 일대에서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했다.

이번 캠페인은 대기 시간 단축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적색커넥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참가자들의 발열, 호흡기 증상, 해외여행 이력 등을 사전에 전자문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헌혈 대상자들이 안심하고 헌혈할 수 있도록 버스 내부, 채혈기구 등을 수시로 소독했고, 채혈 요원들은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단체 헌혈 취소가 많다는 소식에 휴업 중임에도 주민과 함께 헌혈 캠페인을 펼치게 됐다"며 "코로나19와 혈액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현장에 작은 보탬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03년 대한적십자사와 헌혈 약정 양해각서를 체결한 강원랜드는 지난해까지 총 6천300여 명의 임직원이 헌혈에 참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