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첫 '3월 추경'
서울시의회 코로나19 추경 가결…박원순 "통합당도 반대 안 해"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맞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마련한 '3월 추가 경정' 예산안이 서울시의회를 통과하면서 8천619억원이 집행된다.

서울시의회는 24일 제292회 임시회를 열어 서울시가 지난 19일 제출한 추경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99명, 반대 0명, 기권 1명의 결과로 가결했다.

추경 총지출 8천619억원 중 중앙정부 추경을 통한 국고보조금 3천775억원을 제외하면 시에서는 약 4천844억원이 나간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들고나온 3천271억원 규모의 재난 긴급생활비도 추경안 가결로 조만간 신청을 받아 집행에 들어간다.

박 시장은 추경안 가결 이후 인사말에서 "사실 며칠 만에 급속하게 마련한 예산안이었다"며 "비상사태하에서 비상한 조치와 비상한 예산안이 필요하다는 점에 시의회가 전폭적으로 동의해주셨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 "긴급 추경을 이렇게 신속하게, 한 명의 반대도 없이 결의해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특히 미래통합당 의원님들조차 격려해주시고 반대하지 않았다"고 거듭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도시의 기능과 민주적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시민 협력하에 코로나19를 극복한 가장 모범적인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시의회는 시내 초중고교 열화상 카메라와 비접촉식 체온계 비치 등을 위한 서울시교육청의 392억원 규모 추경안도 가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