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월 100만원 코로나19로 어려운 학생 장학금으로 내놔
남서울대 총장·보직교수 수당 20% 1년간 반납

남서울대는 총장을 비롯한 전 보직교수가 수당 20%를 1년간 반납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원격수업과 유학생 격리수용, 캠퍼스 방역 등에 쓰인 재정적 비용을 메우기 위한 것이라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반납되는 수당은 1년간 총 2억원 정도다.

이와 별도로 윤승용 총장은 월 100만원씩 1년간 총 1천200만원을 출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학생 장학금으로 내놓는다.

남서울대는 사이버 강의 시스템의 E-class 기능을 이용해 이번 학기에 개설된 총 1천987개의 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