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포인트 추경으로 소상공인·위기가정 등 지원

경기 파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속에서 서민 생계를 지키기 위해 총 672억(국·도비 포함)의 긴급지원 방안을 22일 내놨다.

파주시 코로나19 피해 서민 생계 지키기에 672억 긴급지원

우선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의 긴급생활 안정 자금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기준 연 매출 10억원 이하, 상시근로자 수가 10명 미만(업종별)이며 매출액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이다.

시는 총 3만3천여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해 330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관련 조례(파주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긴급 생활 안정 지원 조례안)가 최유각 시의원 발의로 입법 예고됨에 따라 신속한 집행을 위해 이달 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예정이다.

시는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어려운 위기 가정 지원을 위해 긴급생계비 지원 기준을 7월까지 한시적으로 완화해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1개월 이상 일시적으로 소득이 없는 프리랜서 강사, 일용근로자, 파트타임 근로자, 대리기사 등 비정규직 근로자 등에게 3개월간 4인 가구 기준 월 123만원, 총 28억7천80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신청 후 1∼2일 이내에 결정 내용을 통보하고 일주일 내에 지급할 예정이다.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긴급 운영비를 지원해 안정적인 보육환경 유지와 보육 교직원 생존권을 보장할 계획이다.

지역 내 어린이집 437곳 중 지난해보다 재원 아동수가 감소한 어린이집 약 300여 곳이 지원 대상이다.

시는 감소 아동수에 비례해 2개월간 총 7억5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노동력 부족과 판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에게 화훼농가 농자재 지원, 임대 농기계 구매 등으로 5억4천400만원을 지원한다.

672억원 확보를 위한 원포인트 추경안은 시의회에 제출한 상태로 오는 30일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최종환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와 서민 생활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어려움에 부닥친 시민 생활 안정을 위한 예산확보와 집행에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