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좌초 어선·표류 고무보트 잇달아 구조

주말과 휴일 강원 동해 해상에서 좌초된 소형 어선과 표류 중인 고무보트가 잇달아 해경에 구조됐다.

동해해양경찰서는 22일 오전 5시 50분께 삼척시 근덕면 원평해변 500m 해상에서 1.75t 소형어선이 좌초됐다는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과 구조정 등을 급파해 어선과 선장 A씨를 구조했다.

어선은 조업 중 강한 바람으로 인해 모래가 유실되지 않도록 해수면 아래에 설치한 구조물에 부딪히면서 좌초됐다.

스크루가 일부 파손된 것 말고는 인명피해나 해양오염 등 피해는 없었다.

동해해경은 앞서 21일 낮 12시 50분께 동해시 옥계항 550m 해상에서 소형 고무보트(15마력)를 타고 레저를 즐기다 표류하던 B씨를 구조했다.

B씨는 엔진이 보트에서 떨어져 바다에 빠지자 '해로드앱'을 통해 긴급구조 요청을 했으며, 해경은 보트를 대진항으로 예인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최근 기관 손상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출항 전 기관과 장비 점검은 물론 항해 중에도 수시로 기상, 해상 부유물, 수심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해해경 좌초 어선·표류 고무보트 잇달아 구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