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주한 분당제생병원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분주한 분당제생병원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22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8897명이다.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보다 98명 증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98명 중 54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43명, 경북 11명이다.

그 외 서울 10명, 광주 1명, 대전 2명, 경기 16명, 충북 1명, 충남 1명, 전남 1명, 경남 1명 등 신규 확진자가 늘었다.

11명은 해외에서 입국해 검역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641명이다. 대구 6387명, 경북 1254명이다.

그외 지역은 서울 324명, 경기, 337명, 충남 120명, 부산 108명, 경남 88명, 세종 41명, 인천 40명, 울산 36명, 충북 35명, 강원 30명, 대전 24명, 광주 19명, 전북 10명, 전남 6명, 제주 4명, 검역 34명 등이다.

확진자 중 여성(61.45%)이 남성(38.55%)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396명(26.93%)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50대 1691명(19.01%), 40대 1221명(13.72%), 60대 1132명(12.72%) 순이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05명이다. 전날 같은 시각보다 3명 늘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909명이다. 297명 늘었다.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6085명에서 5884명으로 줄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확진자를 포함해 33만1780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 중 30만8343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4540명은 검사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당일 0시 기준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