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외국에서 입국한 경기 고양시민 2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는 덕양구 성사동에 거주하는 여성 A(27)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고양서 외국 다녀온 2명 코로나19 잇단 확진

A씨는 지난해 7월 영국으로 출국해 체류하며 기숙사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입국하던 중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덕양구 화정동에 사는 35세 남성 B씨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달 26일 출국, 영국과 프랑스, 네덜란드 등 해외 방문을 마치고 이달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공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B씨는 외국에 있던 이달 13일 인후통과 미열 등 코로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공항 검역소는 이날 오후 최종 확진 판정했다.

A씨와 B씨는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격리시설에서 생활해 이후 국내 접촉자는 없다.

이들은 거주지 기준으로 고양시내 17, 18번째 확진 사례로, 이날 오후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격리병상에 입원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