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자 1명 양성 판정돼 성남의료원 이송
이란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란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9일 임시항공편을 통해 이란에서 입국한 교민 1명이 양성으로 나타나 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1일 오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통해 "유증상자 2명은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무증상자 78명 중 1명이 양성으로 나타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임시항공편을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란 교민과 그 가족은 모두 80명으로 그 중 유증상자는 2명이었다"고 말했다. 2명은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무증상자 78명은 성남시 소재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 입소해 진단검사를 받은 뒤 격리 생활에 들어갔다.

양성 판정을 받은 1명은 지정 의료기관인 성남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서 검사를 마친 2명이 추가 입소하며 79명이 코이카 연수센터에서 생활하게 됐다.

코이카 연수센터에서는 외교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로 구성된 정부합동지원단이 교민들을 지원한다. 의료진으로는 의사 1명, 간호사 2명이 상주하면서 입소자들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증상이 나타날 경우 의료기관으로 이송한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