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스포츠·문화 행사는 '자제 요청'→'신중한 대응'
일본, 초중고 일제 휴교 연장 안 한다…내달 초 개학(종합)

일본 정부가 이달 2일부터 시작된 전국 초중고교 일제 휴교 요청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내달 초 신학기부터 학교 활동을 재개하기 위한 유의사항을 정리한 지침을 마련하도록 문부과학성에 지시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일제 휴교 요청을) 연장하지 않는다고 확인했다"며 "지역 실정에 따라 신학기를 맞이하는 준비에 확실히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은 학교 활동 재개의 구체적인 지침에 대해서는 "다음 주 이른 시일 내에 공표하겠다"고 밝혔다.

문부과학성의 지침에 따라 각 지자체 등이 개학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27일 전국 초중고교에 봄 방학이 시작할 때까지 일제 휴교를 요청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고, 다음 날 문부과학성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교육위원회에 이런 취지를 통지했다.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나 봄 방학은 3월 중·하순부터 4월 초까지다.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은 "아이들의 학습 지연과 스트레스 증대 목소리도 듣고 있다"며 장기 휴교에 따른 폐해를 지적하기도 했다.

일본, 초중고 일제 휴교 연장 안 한다…내달 초 개학(종합)

아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 환기가 잘 안 되고 ▲ 많은 사람이 밀집하며 ▲ 가까운 거리에서 대화하는 장소는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코로나19 전문가 회의'가 제시한 견해를 소개하면서 자신이 지난달 26일 자제를 요청한 대규모 스포츠 및 문화 행사에 대해 주최 측이 계속 신중히 대응해 달라고 요청했다.

'자제 요청'에서 '신중한 대응'으로 대규모 행사와 관련한 정부의 메시지가 다소 달라졌다.

앞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설치한 전문가 회의는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계속 증가하는 지역에선 '오버슈트'(폭발적 감염 확산)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며 철저한 대응을 전날 당부한 바 있다.

전문가회의는 폭발적 감염 확산 위험이 있는 곳으로 도쿄와 오사카 등 인구가 밀집한 대도시를 꼽았다.

아울러 전문가 회의는 향후 코로나19 대책은 지역별 감염 상황에 따라 달리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도 제시했다.

추가 감염자가 적게 나오는 지역에선 위험도가 낮은 활동부터 서서히 재개하고, 감염자가 없는 지역에선 학교 활동이나 옥외 스포츠 관전, 문화 및 예술 시설 이용 등의 활동을 해도 좋다는 조언이었다.

전문가 회의의 견해에 따라 신학기가 시작하는 4월 초에도 코로나19 감염자가 계속 늘어나는 지역에선 개학이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법인세 납부 기한을 1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