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 답사행군에 참가한 전력공업성·국가관광총국 일꾼들이 각각 대홍단 혁명전적지와 건창숙영지를 찾았다고 조선중앙TV가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