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공동대표는 반대 고수…참여시 '당선권에 후보 5명' 관측도
민생당 의총 "비례연합정당 참여" 밝혔지만…최고위 추인 불투명(종합)

민생당은 17일 국회에서 첫 의원총회를 열고 범여권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바른미래당계인 김정화 공동대표가 이에 반대하고 있어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론으로 추인될지는 불투명하다.

민생당은 이날 오후 2시에 한 차례 의총을 열었으나, 이때는 비례연합정당 참여 문제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어 오후 9시께 의총을 재소집했고, 이 자리에서 비례연합정당 참여로 가닥을 잡았다.

동시에 비례대표 초선인 장정숙 의원을 원내대표로 선출,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례연합정당 참여' 의결을 추진하도록 했다.

장 원내대표는 의총 후 "하반기 안정적인 국정운영과 범민주 개혁세력의 총선 승리를 위해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내서는 비례연합정당 참여 시 민생당에서 비례대표 후보자 5명 정도를 당선권에 포함시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최고위 사회를 진행하는 김 공동대표가 비례연합정당 반대 의사를 고수하고 있어 당론 추인에는 난항이 예상된다.

비례연합정당 참여 문제는 오는 18일 최고위에서 다뤄진다.

앞서 일부 의원들은 김 공동대표를 비롯해 원외 최고위원들이 전원 참석해 최고위·국회의원 연석회의 형태로 이날 의총을 진행할 것을 요구했지만, 김 공동대표가 받아들이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

결국 비례연합정당 참여로 의견을 모았지만, 이날 의총에서도 의원들 간 의견은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천정배·박지원 의원 등 중진을 비롯해 전반적으로는 비례연합정당 참여 공감하는 의견이 우세했다고 한다.

반면 바른미래당계인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연합정당에 참여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반대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당 소속인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서울 종로 지역구 출마 관측이 나오는 것과 관련, 이날 의총에서 천 의원 등이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서는 이르면 오는 18일 손 대표가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에 대해서 아무것도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