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대통령과 악수…"코로나19 전세계 확산 방지에 기여할것"
우한 방문 일주일 만에 시진핑 마스크 안 쓰고 재등장(종합)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방문한 지 일주일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7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人民大會堂)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했다.

시진핑 이날 마스크도 하지 않은 채 정장 차림으로 나타나 알비 대통령과 악수하며 기념사진도 찍고 확대 회담에서도 미소를 지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전 세계에 코로나19가 만연하고 있다면서 각국이 함께 방역에 나서야 한다면서 "중국은 전 세계 확산을 막기 위해 기여할 것이며 파키스탄에도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공개적이고 책임 있는 태도로 방제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면서 "국제 상황이 어떻게 변하든 중국은 파키스탄 인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알비 대통령은 일부 세력이 코로나19 사태를 이용해 중국을 고립시키려는 행위는 민심을 얻지 못할 것이며 국제무대에서 중국과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양국은 파키스탄에 대한 대규모 경제 지원을 담은 양해 각서를 체결하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를 담은 공동 성명도 발표했다.

우한 방문 일주일 만에 시진핑 마스크 안 쓰고 재등장(종합)

앞서 시진핑 주석은 지난 10일 코로나19 발병 3개월 만에 처음으로 우한을 찾아 사실상 중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종식 수순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 바 있다.

코로나19로 봉쇄 상태인 우한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의 자가 격리 여부도 관심을 끌었는데, 일주일 정도 외부 접촉을 삼간 뒤 17일 파키스탄 대통령과 회담을 계기로 공식 활동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주석은 우한을 방문한 뒤 공개 석상에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한국, 이탈리아, 이란 정상에 위로전을 보내 중국의 지원 의사를 보냈다.

또한, 시 주석은 이탈리아 총리와 통화를 통해 적극적인 의료 지원까지 약속하는 등 중국의 코로나19 사태 호전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영향력 확대를 가속해왔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진핑 주석의 일주일 만에 등장은 명실공히 중국의 정상화를 의미한다"면서 "특히 파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은 중국이 외교 면에서도 정상으로 돌아갔음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