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소비자행태조사…"10명 중 4명이 2∼3개월에 한번 화장품 구입"

설화수가 여성 화장품 브랜드 가운데 인지도가 가장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화장품 브랜드 인지도 조사 1위는 '설화수'"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17일 '3월 소비자행태조사(MCR)'를 통해 여성 화장품 브랜드 인지도 상위 10위 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전국 만 20∼59세 남녀 1천명이 참석했고,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코바코에 따르면 브랜드 인지도 조사에서 설화수(93%)는 1위를 차지했고, 헤라(91%)가 2위, SK-Ⅱ(89.7%)가 3위에 올랐다.

이어 아이오페(89.1%)·미샤(88.5%)·더페이스샵(88.3%)·샤넬(87.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브랜드 인지도가 가장 높았던 상위 10개 브랜드 중에는 국내 브랜드가 8곳, 해외 브랜드가 2곳이었다.

또 최근 6개월 이내에 구매한 화장품 상위 10개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 설화수가 9.3%로 1위를 차지했고, 이니스프리(6.9%)가 2위, 더페이스샵(6%)이 3위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국내 브랜드 8곳이 상위 10개 브랜드에 올랐다.

특히 화장품 브랜드 인지도에서 3위였던 SK-Ⅱ는 실질 구매 조사에서 1.2%의 응답률을 기록해 10위 안에 들지 못했다.

"화장품 브랜드 인지도 조사 1위는 '설화수'"

또 여성 화장품을 구매하는 사람 중 69%는 화장품 브랜드를 선택할 때 광고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답했다.

특히 브랜드 구매 단계보다 브랜드 인지 단계에서 TV 광고가 더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여성 응답자의 89%는 최근 6개월 내 여성 화장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고, 여성 응답자의 42%는 2∼3개월에 한 번꼴로 화장품을 구매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