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 학생 21명·교직원 28명·강사 10명 확진

대구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지역 유·초·중·고 학생은 21명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또 교직원 28명과 학원 강사 10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이 난 학생과 교직원, 학원강사는 대부분 소속 기관별로 1명씩이고, 집단 감염이 발생한 곳은 없다.

이들과 별도로 학생 143명, 교직원 95명은 밀접접촉자 등으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시교육청은 휴업 중인 지역 각급 학교에서 마스크와 손 소독제, 의료용 장갑 등 방역 물품을 적기에 확보하고 교실을 소독할 수 있도록 예비비 10억원을 긴급 지원키로 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학생 안전을 위한 예산 확보에 부족함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