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신천지 예배 다녀온 10대 코로나19 확진…누계 14명

경북 경주시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주시민이거나 경주에 생활권을 둔 코로나19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명은 지난달 21일 숨졌다.

경주 14번 확진자는 19세 남성으로 1일 경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주시는 이 확진자가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적 있다고 공개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확진자 접촉자에게 자가격리하도록 하고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를 소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