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자동차 부품 공장서 불…2천200만원 피해

2일 오전 8시 15분께 울산시 북구 매곡동 한 자동차 콘솔박스 제작업체에서 불이 났다.

불은 공장 건물 일부와 기계, 집기류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천200여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50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인접한 다른 업체의 폐기물 처리장에서 난 불이 공장으로 옮아붙은 것으로 보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