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사업자 공모 시작…이르면 2022년 말 완공 목표

경기 안산시가 시내 한복판에 시를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높이 100m 조형탑'(가칭 '안산타워') 설치를 추진한다.

시는 2일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함께 반월공단의 구조고도화사업 일환으로 시 랜드마크 건립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산, 시내에 '높이 100m 조형탑' 랜드마크 건립 추진

이에 따라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민간 업체들을 대상으로 오는 4월 말까지 사업계획을 공모하는 내용을 공고했다.

시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은 현재 녹지이자 공원으로 지정된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백운공원 정상 부분 시유지 5만2천㎡ 부지에 안산타워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100m 높이의 조형탑을 의무적으로 건립하고, 주변에 눈썰매장과 골프연습장, 산림치유교육센터, 편의시설 등 수익 창출을 위한 각종 부대 시설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조형탑의 형태, 인근 부대시설의 종류 등은 한국산업단지공단의 공모를 통해 선정된 민간 사업시행자와 시의 협의 과정에서 확정될 것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시는 민간 사업시행자가 선정되면 시와 조성계획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는 본격적인 조성공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완공 시기는 시설물 규모와 형태, 종류 등에 따라 유동적이나 일단 2022년 말까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안산, 시내에 '높이 100m 조형탑' 랜드마크 건립 추진

시가 조성 부지를 20∼30년 무상 임대해 조성하는 이 시설은 완공 뒤 시에 기부채납하고, 해당 민간 사업시행자가 일정 기간 운영하게 될 전망이다.

시는 이 조형탑을 안산시의 역사성과 지역성, 문화성 등을 담아 독창적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시는 이 조형탑과 부대시설이 완공되면 지역의 대표적 관광자원이 돼 관광객 유치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아울러 반월공단 근로자는 물론 안산시민들의 휴식 공간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시 관계자는 "현재 결정된 것은 백운공원 내에 '높이 100m의 조형탑과 수익을 위한 부대시설'을 조성한다는 것"이라며 "조형탑이 어떤 형태가 될지, 어떤 부대시설이 들어설지, 완공 시기가 언제일지 등은 협의를 해 봐야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