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앞으로 2주 고비…사회적 '잠시 멈춤' 제안"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은 앞으로 2주가 고비라며 사회적 '잠시 멈춤'을 제안했다.

박 시장은 2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3월 초에 확산을 제어하지 못하면 더 심각한 통제 불능의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며 "2주간의 '잠시 멈춤'만큼 중요한 과제는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는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한 것으로, 평시처럼 활동해 얻는 이익보다 잠시 멈춤에서 얻게 될 사회적 이익이 몇십배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재택·유연근무 확대, 중앙정부 및 타 지방자치단체와의 공조, 실제 모임 대신 전화·SNS·인터넷을 이용한 소통, 개인 위생수칙 준수 등을 잠시 멈춤의 전략으로 꼽았다.

급박한 사정이 없는 한 대면 만남과 이동을 중단하자는 것이 핵심이다.

박 시장은 "'잠시 멈춤'은 서로 가까이 만나는 시간과 일상을 하루라도 앞당기기 위한, 현재로서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